찰스 먼로 슐츠, Charles M. Schulz

USA / CARTOONIST

어릴적 학교에서는 전 과목에 낙제한 열등생으로, 친구들 사이에서는 심약한 외톨이로 

별 볼일 없었던 찰스 슐츠.


하지만 그가 외톨이로 겪었던 마음의 상처와 좌절감이 세상 사람들에게 따뜻한 위안을 

주는 만화로 탄생하였습니다. 바로 자신을 닮은 별 볼일 없는 캐릭터들의 이야기이자 '별 볼일 없는 신세'라는 뜻의 '피너츠(Peanuts)'


만화 '피너츠'는 큰 인기를 끌며 50년 동안 연재되었으며, 전 세계 75개국의 신문이나 잡지 등에 게재되었습니다. 

PRODUCT

페이스북
트위터
카카오톡